Ferrari 250GT California, 1/24 아카데미(Italeri 재포장)
최홍섭
2017-10-26, HIT: 964, 변진규, 이대호외 23명의 회원님이 이 작품을 좋아합니다.
아카데미에서 이탈레리 레어킷을 재발매해준 "유러피안 클래식카" 키트 입니다.
작년 쯤 오토의 무서움을 모르고 선물용으로 급히 하나를 제작했었는데 그 뒤로 엄두도 못내고 있다가 하나 더 제작해봤습니다.
이번에도 신너탕만 서너번 다녀온 좌절의 제작기였네요.
이 작품을 추천하기
이 작품이 마음에 든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제작자에게 많은 격려가 됩니다
도색은 타미야 캔스프레이고 특이하게 영일 우레탄 니스를 사용해서 2회 마감했습니다.
신너탕서 바로 나온 거친 킷에 사포질 한번 안하고 우레탄니스만 올렸는데 면도 스스로 레벨링 되서 잘 잡아주고 가성비 좋은 재료였습니다. 특히 저처럼 에어브러쉬 없는 분들이 우레탄 마감을 해볼 수 있는 길인 것 같네요.
사진 촬영법은 저번 Hawk 게시물에서 설명했습니다.
별도의 조명장비나 카메라 없이 멋진 광택작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방법인것 같습니다.
사실 사진만 잘나왔지 먼지도 무쟈게 앉았고 옆면은 마감제가 물방울처럼 떡져서 굳어버린, 전문 오토 모델러 분들 기준에서는 바로 신너탕 갈 그런 상태입니다ㅎㅎ 힘들어서 여기까지만 하기로 했습니다
우레탄니스 2회 올라간 후 사진입니다.
컴파운드 없이도 모니터 글씨가 잘 보입니다.

물론 저 뒤로 삽질하다가 실제 완성작은 말아먹었습니다..
이때가 좋았는데...
야외 촬영분입니다.
조립시 특의사항이 몇 있습니다.

1. 그냥 설명서대로 조립하면 뒷바퀴와 위 차체 사이가 너무 뜹니다. 뒤 서스펜션을 좀 잘라주고 좀 손봐줘야 납작한 차체가 나옵니다. 안그러면 일명 쇼바 업한 요상한 차가 되버립니다.
2 앞, 뒤 범퍼는 왜인지 차체에서 멀찍히 떨어지게 조립됩니다. 무슨 오프로드 차량 범퍼처럼 말이죠. 이것도 실차 자료를 보면 딱 붙어있기에 조립되는 부분을 잘라내고 차체에 붙여줘야 모양이 좋습니다.
3. 타이어 스레드가 너무 요철이 심합니다. 이도 마찬가지로 오프로드 차량 같이 보이는데 한 몫 합니다. 저는 100방 사포에 돌려가며 갈아줬습니다.


정말이지 황홀한 곡선입니다.
페라리에서 제일 좋아하는 차량이 이 캘리포니아와 250GT Testarossa 인데 둘의 디자인이 상통합니다.


하지만 오토는 정말 너무 힘드네요.. 원체 더럽게 만드는걸 좋아하는지라
끝까지 깨-끗하게 유지해야 하는데에 신경이 너무 쓰입니다
이 작품을 추천하기
이 작품이 마음에 든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제작자에게 많은 격려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