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Dragon Expo 06
이동욱
2006-07-01, HIT: 9243, 이대호, andy58외 2명의 회원님이 이 작품을 좋아합니다.
이건 모형 콘테스트의 일부입니다
불과 4-5개 남짓한 테이블에 몰아서 전시를 하더군요
등록을 하는 사람도 전혀 없고....그냥 '알아서 전시하삼' 분위기...ㅡ0ㅡ...
재미있는건 그동안 타미야 콘테스트나 캘리포니아쇼에서 많이 봐온 '재탕' 작품이 많았다는 겁니다
이 작품을 추천하기
이 작품이 마음에 든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제작자에게 많은 격려가 됩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아주 수작들이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AFV 류에 그다지 심혈을 기울이는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실력부족!) 세부 사진은 별로 찍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의 전차회수 차량인가요?
색감이 아주 좋던데
수상한걸로 기억합니다..
정말 한번 언젠가는 만들어 보고 싶은 '박스 디오라마'
'for the fatherland' 라는 작품을 만든 사람이 만든 타이타닉 디오라마
이번 대회에서 최고상을 받은걸로 기억합니다
박스 디오라마 최대의 단점
사진을 찍기가 너무 힘들어요 (반사된 제 카메라 보이시나요?)
손바닥 반만한 구멍속으로 들여다 본 속은
영화 타이타닉의 한장면이 그대로 재현되어 있습니다
서서히 가라앉는 타이타닉과 구명보트로 탈출하는 사람들
'아비규환' 의 상황은 아니고 침몰 초기(?) 의 모습입니다
깜깜한 밤 하늘엔 광섬유를 이용해서 별들까지 재현되어 있고 타이타닉의 속은 일일히 불들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정면의 1/35 인형들은 몽땅 자작이나 개조인듯 싶은데

정말 너무 멋진 디오라마입니다!
4호 구난전차
디테일도 디테일이지만 회화적인 색감이 일품이었습니다
엔진내부 재현을 충실히 한 작품
전차류에 비해서 정말 초라하기 짝이없는 에어로 부스
너무 출품작이 적어서..
뒤에 무식하게 자리를 잡고 있는 검은 디오라마가 제가 갖고 갔던 Special Train Service 입니다
주차장에서 행사장까지 얼마나 멀던지..갖고 가다가 팔빠지는줄 알았습니다...ㅜㅜ

예상은 했지만 전혀 입상조차 못했습니다 -0-
'이라크 해방작전' 덕에 요즘 날로 인기를 더해가는 소재
후세인의 궁전앞을 재현한 작품인데요
대문앞의 가로등엔 모두 LED 를 넣어 불이 들어옵니다
전차 위에서 쉬고 있는 병사들
차체 오른쪽의 램프속에도 LED 를 박아넣어 불빛이 들어옵니다
그런데 너무 여기저기에 LED 를 박아 넣어서 거의 비행장 활주로 같은 느낌이 나는게...좀
가장 압권은 브래들리 안의 '모니터 영상' 입니다
1/35 지도를 투명용지로 복사한 후에 그 뒤에다 LED 를 넣었답니다
컴퓨터 재현!
이것 역시 타미야 콘에서 보았던 작품인데요
그때 수상했던 걸로 기억...
전체적인 분위기와 디테일이 일품이었죠
2-3년전에 역시 타미야 콘에서 보았던 작품
이것도..
간단한 '비넷' 정도이지만 동부전선, 그것도 남부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수작입니다
이것도 예전에 보았던 기억이
'대전차 전술' 교육을 받는 보병들(?)
"자..이거 용도를 말해볼 사람?"
가운데 장교 인형은 재규어제
벨린덴에서 나온 '온전한 건물' 시리즈를 이용
좋은 작품이지만 드라이 브러싱이 너무 심하게 되었던것 같았습니다
올해에도 T-factory 는 부스를 마련하고 홍보중이었습니다
가운데의 커다란 디오라마는 Rhode Williams 씨의 작품
옆으로 Ken Swartz 씨가 보이네요
오래전에 캘리포니아 쇼에서 보았던 Rhode Williams 의 The Last Panther in Pomerania 라는 작품입니다
대전 말기의 참혹한 분위기가 아주 일품이었던 수작
그런데 저 뒤의 나무는 정말 옥의 티였던 기억이 나네요...너무 아쉬운..
이 작품을 추천하기
이 작품이 마음에 든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제작자에게 많은 격려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