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2009 CALIFORNIA SHOW 참관기
이동욱
2009-03-30, HIT: 4825, 홍재운, 20세기 소년외 25명의 회원님이 이 작품을 좋아합니다.
Doug Cohen 의 디오라마
회화적인 느낌이 아주 강한 색칠이 이 작가의 특징이죠
이 작품을 추천하기
이 작품이 마음에 든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제작자에게 많은 격려가 됩니다
사진을 확대해서 보시면 손의 핏줄까지 묘사되어 있습니다
1차대전의 백병전 모습
'또다른 제국이 폐허로...' 쯤으로 해석해야 할까요?
아프리카에서 독일의 몰락을 멋진 제목으로 마무리 지었네요
고색창연한 나폴레옹 시대
워낙에 이쪽 지식이 부족하다 보니...그저 '멋지다!' 라는 말 외에는...
표범무늬 덕에 한참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Carson Van Osten 의 줄루 전쟁 당시의 영국군
표범무늬에 이어...
온 몸을 장식하고 있는 저 실은 도대체 어떻게 색칠했을까요?
러일 전쟁 당시의 일본군 장교를 재현한 작품
여기까지 Van Osten 의 작품들

털의 느낌이 한올 한올 살아있는듯 했습니다
200 mm 급의 디오라마 (비넷일까요?)
진창을 달린 사이드카의 느낌은 정말 끝내줬고...
긴박함 또한 정말 대단했습니다
나무의 질감을 보며...어떻게 저런 자연스러운 느낌이 가능할까...생각했더랩니다
웬 일본 우익이 만든 작품이냣! 인가도 싶지만
익살기가 넘치는 미국할아버지의 작품입니다
'신풍 특공대' 의 모습과
일본 파일럿의 모습
'텐노 하이까 반자이!'
욱일승천기까지 정말 분위기에 신경을 많이 썼더라구요

그나저나 저 뱅기는 정말 '진정한 자살특공기' 아닌가요?
칼 아래에 깔린 미군 비행기 모형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서양모델러들은 동양인의 얼굴을 묘사할때 좀 너무 심하게 과장하는 경향이 있는듯 싶네요
뒷모습을 보곤 웃지 않을수 없더군요
작가에게 '이게 무슨 조크죠?' 라고 물었더니
사실은 666을 붙이려 했다고 익살을 떠시더군요

보기좋게 수상
Assassin's Creed 의 한장면 같은 자객 비넷
화려한 장식들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그야말로 '한줌' 이라고 표현해도 될만한 AFV 들 그리고 밀리터리 디오라마
1/72 스케일인데 독일군의 수륙양용차량을 (이건 거의 배) 간단한 비넷으로 제작했네요
1/72 인데 작디 작은 전차에 멋들어진 마킹이 아주 놀랍습니다
이 작품을 추천하기
이 작품이 마음에 든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제작자에게 많은 격려가 됩니다